GaGu뉴스'주 52시간 근무' 중소기업별 대응책

내달 1일부터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시행을 앞두고 각 기업이 특색에 맞게 다양한 방안을 도입하고 있다. 이는 보통 화장품, 의류, 가구 등 노동 집약적 업종의 기업들이 해당된다.


주 52시간 근무제는 300인 이상 사업장은 내달 1일, 50~299인 사업장은 2020년 1월, 5~49인 사업장은 2021년 7월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해당 업체들은 시행일에 앞서 퇴근시간 PC 자동 오프제, 출퇴근 시간 선택제, 시차 출퇴근제, 집중근로 등 다양한 방안들을 내놓고 있다.


LG 생활건강은 근무제가 시행되면 공장 근로자의 근무시간을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본사 내근직 직원들은 10년 전부터 자유 출퇴근제를 진행하고 있어 30분 단위로 출근 시간을 조정할 수 있다. 


아모레 퍼시픽도 영업이나 디자인 등 특별 업무 직원들은 이 달 한달 간 실태 점검 후 대응책을 만들 계획이다.


매장 단위로 운영하는 화장품 업계들도 이번 시행으로 인해 큰 변화가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

미샤는 올해 1월부터 전국 700여개의 매장에 있는 판매 직원들을 대상으로 이미 주 5일 하루 9시간 근무제를 도입했다. 미샤 관계자는 "정오부터 22시까지 오픈하는 매장 특성상 조정이 불가피 하며 일부 직원도 따로 채용했다"고 설명했다.


패션, 가구 업체들도 이미 단축 근무제를 도입한 곳이 많다. LF는 오전 9시 출근, 오후 6시 퇴근제를 시행해오고 있으며 자녀를 둔 여성근로자에 대한 탄력 근무제도 도입했다. 삼성물산 패션업계는 3년 전부터 오전 8~10시 사이에 출근할 수 있는 유연 근무제를 하고 있다.


일부 중소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 제도로 인해 인건비 부담을 우려하고 있다. 한국금속공업협동조합 이의현 이사장은 "노후된 설비를 첨단 기기로 교체하여 인건비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근로시간 단축안(출처:고용노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