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2조원 가량의 수면시장 점점 뜨는 블루오션되나?

해외에서는 최근 수면시장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며, 거대한 시장을 형성하며 국내 유통가와 정보기술(IT)업계까지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아직까지는 국내 수면산업의 규모(2조원가량)는 미국400억 달러(45조원), 중국 2250(38조원), 일본8600(9조원)에 비해 적은 수준이다. 이는 그만큼의 성장 잠재력이 크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1일 업계에 따르면, 기능성 매트리스와 메모리폼 배게등 침구를 넘어 조명등, 가습기, 백색소음 발생기 등 수면에 도움을 주는 여러 제품에 대한 유통가의 관심이 쓸리는 중이라고 한다.

현대백화점은 숙면을 위한 맞춤형 침구 충전재를 추천하여 주는 전문매장인 듀뱃바(Duvet Bar)’를 운영하고 있다. 태평양물산의 침구 브랜드인 소프라움과 협업을 했으며, 백화점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시도되는 전문 매장이다. 이는 자신과 맞는 수면용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는 것을 따른것이다.

매장에 상주하고 있는 전문 상담원이 고개의 체온과 수면자세 등 전반적인 수면 패턴과 환경을 파악하여 침구의 충전재의 혼합 비율 및 중량등을 추천해 준다고 한다. 구스다운과 덕다운, 캐시미어 등 10여개의 충전재 소재와 원단 등을 직접 만져보고 고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최근에 숙면에 관해 관심이 증가하며 호텔침구류 선호도 역시 높아져, 유통가는 올 초부터 관련 기획전을 자주 열고 있다. AK몰이 최근 3개월간 여름용 구스이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에 비해 111.4% 상승했다. 소비자들이 수면의 질에 관심이 많아 지면서 여름철 습도에 강하고, 호텔의 편안함을 느끼게 해주는 구스이불을 선택하고 있는 데 따따른 것으로 생각되며, AK몰측은 해석하였다. 이에 AK몰은 여름 구스침구 상시 기획전을 마련해 현재 트렌드에 맞춰가고 있다.

첨단기술을 활용한 슬립테크(sleep-tech)’도 최근 부상하고 있다. 지난 1월에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박람회인’CES2018’에서는 슬립테크관이 처음으로 등장하였다.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을 활용하여 사용자들의 데이트를 수집, 분석하고 이에 따른 수면 환경을 제공해주는 식의 서비스가 소개되었다.

지난 4월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렸던 ‘IFA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GPC)2018’에서도 관련 기업들이 슬립테크에 관심을 보이며 슬립테크를 선보였다.

*AK몰여름구스상시기획전(출처: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