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u뉴스외래종 혹파리 피해, 가구제조가 문제?

새 아파트 벌레인 외래종 혹파리가 신규 아파트의 입주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가구업계가 시름을 앓고 있는 중이다. 주방 싱크대, 식탁, 붙박이장 등 파티클보드를 원자재로 사용하는 제품에 문제가 발생한 것에 대해 생산 및 납품을 하는 가구업체들은 잘못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29일 가구산업발전전문위원회에 따르면, 파티클보드는 동화기업·성창보드 등 국내 대기업 제품의 수요량의 약 45%를 차지하며, 태국 및 루마니아 등 수입품이 약 55%를 차지한다고 한다. 업계의 주장으로는 고온고압성형 방법으로 생산하기 때문에 제조과정에서 벌레가 생산되지 않는다고 한다.

정오균 가구산업발전전문위원회 사무국장에 따르면 가구의 제작과정에서 혹파리 발생 가능성이 없지만, 과학적 근거가 없이 가구업체에게 모든 문제와 책임이 있는 것으로 전개되는 상황은 억울하다고 하였다.

또한 덧붙여 소비자들의 고통을 이해하지만 약 40년 동안 똑 같은 원자재를 사용해 동일한 방법으로 생산 및 납품했던 가구에서 외래종 벌레인 혹파리가 발생하는 이유를 모른다는 주장이다. 또한 외래종 혹파리가 전 지역이 아닌 일부 습기가 많은 지역에서 발생하는 원인을 파악해야 한다고 강조하엿다.

정 사무국장에 따르면 외래종 혹파리가 어떤 경로를 통해서 국내에 들어왔는지 유입 경로를 추적해 봐야하며, 이 과정에서 정부의 검역에 이상이 없었는지 살펴 봐야 한다고 하였으며 외래종 혹파리의 발생원인에 대해 정부와 건설업계 그리고 가구업계들이 공동으로 참여하여 과학적으로 검증작업을 해야하며, 조속한 시일 내에 조사가 진행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KBS제보자들(출처:KBS2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