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광고선전비 지출 증가하는 가구업계 ‘B2C 시장 점유경쟁’치열해지나

가구업계들의 지난해 가구 선전비용이 전반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가구업체들이 B2C(Business to Consumer) 사업부문을 강화하면서 브랜드와 상품을 널리 알리기 위한 광고에 관심을 많이 가졌기 때문이다.

5일 각 업계의 사업보고서 등에 따르면, 한샘과 현대리바트, 퍼시스, 일룸 등 주요 가구 업체들의 광고 선전에 대한 지출이 지난해에 비해 다소 증가했다.

20162075700만원이던 한샘의 광고 선전비는 지난해 3061900만원으로 증가율이 자그마치 47.5%나 되었다. 현대리바트 역시 725천만원 정도에서 882천만원으로 광고 선전비가 증가했으며 일룸은 20161017400만원에서 20171292600만원으로, 에이스침대는 2782700만원에서 2905400만원으로 광고선전비가 증가했다.

가장 눈에 띄는 증가율으 보이는 업체는 퍼시스이다. 퍼시스는 2016년 광고 선전비 149800만원에서 지난해 607천만원으로 증가해 약 4배이상의 증가율을 보였다.




가구업체들의 광고 선전비의 증가 형세는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중이다. 한샘은 2016년부터 2년연속으로 광고선전비가 늘어났고, 퍼시스와 이룸, 에이스 침대는 2014년 이후 꾸준히 광고선전비에 대한 지출을 늘려나가고 있다.

이와 같이 주요가구업체들의 광고선전비의 지출증가가 멈추지 않는 이유는 점차 B2C시장에서의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이다. 특히 가구뿐만 아니라 홈퍼니싱과 홈인테리어 등으로 가구업체들의 사업 영역이 점점 넓어지면서, 업체간의 수익 확보 경쟁이 과열되고 있다.

가구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홈퍼니싱과 홈인테리어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고 실제로 가구업체들도 이를 통해 매출을 높이고 있다커지는 B2C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인지도를 높여야 하고 자연스럽게 광고선전비를 많이 들이게 된다고 말하였다.

실제로 올해 광고선전비 증가율이 특히 높은 업체들도 B2C 시장 공략 가속화가 주된원인 이라고 설명하고있다.

퍼시스 관계자에 따르면지난해부터 사무환경이 문화를 만듭니다라는 브랜드 캠페인으로 TV광고를 진행하고 있는 중인데 이로 인한 지출이 컸다광화문센터 등 쇼룸을 많이 보강한 것도 광고선전비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라고 말하였다. 퍼시스는 B2B 사무가구 시장에서는 점유율이 높지만, B2C 시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브랜드 광고 및 쇼룸 강화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형세이다.

한샘 관계자도 마찬가지로지난해 초 매트리스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침대 맞춤법이라는 슬로건으로 종편과 케이블 등을 중심으로 광고를 했고, 내부적으로도 온라인 부문에도 집중하고 있어 한샘몰 역시 인터넷 등을 통한 광고를 진행했다“TV광고의 경우 거의 수 년 만에 진행해서 지난해 광고선전비 지출이 많이 늘었다고 했다.

다만 에넥스와 시몬스침대 등 일부 업체들은 현재의 추세와 다르게 지난해 광고선전비가 약간 감소하였다. 에넥스는 2016226200만원에서 지난해 161200만원으로, 시몬스침대는 2686천만원에서 2535천만원으로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시몬스침대와 에넥스 모두 2016년에는 전년보다 광고선전비에 대한 투자를 더 하였지만, 올해 들어 감소했다.

에넥스 관계자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매출이 오르고 있는 중이지만, 영업이익률이 동종업계들에 비하면 다소 낮은편이라고 했으며 마케팅 확대보다는 내실을 다지기 위해 전년도에 비해 광고선전비를 줄였다라고 하였다.

*한샘침대맞춤법(출처:한샘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