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u뉴스‘라돈침대’, 이번에는 까사미아 매트리스 라돈 검출

D사의 라돈침대사태가 아직 마무리 되지 않은 시점에서 까사미아매트리스에서도 라돈이 검출되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30까사미아의 토퍼세트가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 정한 안전기준을 초과해, 해당 업체에 수거명령 등 행정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토퍼는 두께 10cm 미만의 매트로 침대 매트리스나 바닥에 까는 용도로 쓰인다.


까사미아는 지난 628일 소비자의 제보에 의해 라돈이 검출된다는 내용을 파악, 이달 10일 이를 원안위에 알렸다. 까사미아는 전용 콜센터를 운영하며 해당 제품을 1개월 내 모두 수거하겠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업체가 제공한 13개의 시료 중 토퍼 2개와 베개 1개 등에서 연간 피폭선량이 1mSv를 초과한 것을 확인하였고 해당 제품명은 ‘casaon 메모텍스2011년에 홈쇼핑을 통해 한시적으로 판매한 제품이다. 총 판매량은 12395개 세트로 알려졌다. 원안위는 이들 토퍼 세트에 모나자이트가 소량 첨가됐을 것으로 보고 이 물질의 유통경로를 조사할 방침이다.


온라인 카페 등에선 라돈이 검출되지 않은 제품이나 다른 업체 라텍스 매트리스 등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방사능 유출을 우려하는 글이 계속 올라오기도 했다.

*까사미아 라돈 검출 토퍼(출처:SBS뉴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