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u뉴스포르쉐, 명품, 가구, ‘렌탈 구독’ 부상

매 달 139달러를 내면 명품 의류를 마음대로 골라 입고 2000달러를 내면 포르쉐를 바꿔가면서 탈 수 있다.


자동차, 명품, 가구, 심지어 사무실까지 월 구독료를 내고 쓸 만큼 쓴 뒤 돌려주고 다시 다른 제품을 받아 쓰는 구독경제가 부상하고 있다. 이는 모두 소유하기엔 부담스럽고 몇 년 쓰고 나면 헐값에 처분해야 하는 고가 제품들이다.


동차업계는 같은 차종을 일정기간 임대하는 리스와는 다르게 월 구독료를 받고 고급 차종을 마음껏 탈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볼보는 올해 봄부터 월 600달러에, 캐딜락은 지난해부터 월 1800달러에 이러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포르쉐는 월 2000달러를 계획 중이고 벤츠와 BMW도 유사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고객들은 일정금액만 내고 차량을 고른 뒤 날짜와 장소를 선택하면 자동차 회사 직원이 집 앞까지 차를 배송해주고 중간에 얼마든지 다른 차로 바꿀 수 있다.


월정액을 내면 매장을 임대하고 물건까지 팔아주는 업체도 생겼다. 지난해 초 창업한 미국 스타트업 불레틴은 매장을 월 구독료를 받고 빌려준다. 비싼 매장 임대료 대신 이 회사는 매장을 쪼개서 선반 한 칸, 벽 한 면씩 빌려주고 필요한 공간만큼 예약한 뒤 물건만 보내면 알아서 팔아준다.


패션업계에서도 스트리밍이라는 스타트업은 명품의류 등을 월 139달러만 내면 한번에 3개까지 보내준다. ‘르 토트는 월 49달러에 횟수 제한 없이 옷을 입고 돌려줄 수 있다.


침대와 장롱은 최소 10년을 써야 한다는 말도 옛말이 되었다. 가구 스타트업 페더는 월 35~200달러를 내면 가구를 빌려쓸 수 있고 3~12개월 기간도 선택 가능하다.


미 경제지 포브스는 ‘Z세대는 소유보다 경험을 추구하기 때문에 비싼 제품으로 과시하기 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빌리는 것을 선호한다고 분석했다        

*임대 가구 스타트업 '페더'(출처:페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