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Gu뉴스평창올림픽 가구, 가전 24만점은 어디로 갔을까

92개국, 2925명의 선수가 참여했던 전세계인을 주목시킨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성황리에 막을 내린지 6개월이 지난 현재, 이들이 사용했던 침대, 소파, 옷장, 냉장고, TV, 식탁, 책장 등은 어디로 갔을까.


동계올림픽 대회 기간 동안 선수 개인에게 지급한 가구와 가전제품이 약 80여개 품목에 이르기 때문에 그 물량만 해도 24만점이라는 어마어마한 양이다.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대회를 준비하면서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전에는 선수들에게 필요한 가구 등을 대여전문 업체에서 빌리는 방식으로 운영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비용이 들었다. 이에 조직위원회는 한샘 등 브랜드 가구회사로부터 대량으로 직접 매입을 하는 대신 저렴한 가격에 사들이고 대회가 끝난 후에는 리퍼브 전문 회사에 매각하는 방식을 택했다.


리퍼브는 상품을 구매했던 소비자의 변심이나 박스 손상, 흠집 등으로 인한 반품 상품이나 매장 전시 상품을 판매하는 것을 말한다. 이 렌털회사를 통해 100원에 빌릴 수 있었던 제품을 150원에 직매입하고 80원에 리퍼브 업체에 팔아 결국 비용 70원만 쓴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최근 CNN은 평창 동계올림픽에 사용된 비용은 약 100억달러( 11 2000억원)로 역대 올림픽 중 가장 많은 비용을 쓴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의 1/5 수준이었다며 평창 올림픽 조직위원회의 비용절감 효과를 소개했다.


리퍼브 상품의 가장 큰 장점은 반품 후 엄격한 품질검사를 거쳐 새롭게 포장 판매되는 만큼 기능이나 성능은 새 제품과는 별 차이가 없지만 신제품의 절반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에게도 큰 이득이 될 수 있다. 물론 A/S도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리퍼브 전문회사들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선수들이 사용했던 가구와 가전 등을 되사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지만 당시 눈이 많이 와 물류 기사들을 구하기가 어려웠다. 리퍼브업계 1위 업체인 올랜드아울렛 등이 물류비 12억원을 들여 대량의 제품을 사들였고 이 제품들은 현재 매장에서 최대 60% 가량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출처:네이버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