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이케아, 온라인 시장 돌입, 출혈경쟁 불가피

글로벌 가구업체 1위 이케아가 최근 온라인 판매에 돌입했다.


오프라인 매장으로 손님에게 인기를 얻은 이케아가 그 동안 국내 업체들이 키워놓은 온라인 시장의 대열에 합류하면서 '국산가구 위기론'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가구업계 관계자들은 "이케아가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본격적으로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면 가구업계의 경쟁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달 16, 이케아는 온라인 주문, 결제, 배송에 대한 시범 운영을 시작했고 현재 이케아 홈페이지에서는 소품과 가구를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다. 이케아 관계자는 "올해 시범 운영을 거쳐 온라인을 정착시킨 뒤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케아가 한국에서 온라인 판매를 시작한 이유로는 국내 온라인 가구시장이 급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온라인 가구시장 규모는 1 5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며, 20%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고 2020년이면 2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응하기 위한 온라인 판매는 그룹 차원에서 추진중인 핵심 전략이기도 하다.


올 들어 실적이 부진한 한샘은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온라인과 모바일 판매 역량을 높이는데 주력할 방침으로, 주요 고객인 1인 가구를 대상으로 한 맞춤형 가구와 소품의 종류를 늘리겠다고 했다. 앞서 지난해에는 한샘몰 앱에 증강현실(AR) 서비스를 이용해 가상공간에 한샘 가구를 미리 배치해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현대리바트 역시 온라인으로 살 수 있는 가구와 소품의 종류를 늘려나가고 있고 에넥스도 온라인 전용몰에서 애견용 가구 품목을 늘리는 등 차별화를 두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케아가 온라인 서비스를 도입하더라도 국내 사정에 맞는 설치나 AS 조건을 갖추지 못할 경우 국내 업체에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관계자는 "이케아의 경우 물류와 배송 서비스가 아직 자리잡지 못한 초기 단계라 이 점을 지켜봐야 할 것이지만 국내 기업의 강점인 설치 서비스까지 도입하면 경쟁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이케아 사이트에서 소품 등을 구매할 경우 택배 배송비는 박스당 5000, 가구 배송비는 5 9000(제주도는 10 9000)을 별도로 내야 한다. 이케아는 현재 가구 조립, 설치 서비스도 준비 중이며 이는 추가비용이 발생할 예정이다.


현재 한샘을 포함한 국내 가구업체들은 배송비나 설치비를 따로 받지 않고 있다.    

*이케아 쇼핑몰(출처:이케아)